부산민예총은 문화예술활동을 하는 부산의 예술인 단체입니다.

언론보도

  • HOME
  • 활동마당
  • 언론보도

국제신문 김평수 이사장 인터뷰 “지역 예술인 위기…실질적 지원체계 구축 나서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산민예총 작성일22-03-06 16:46 조회235회 댓글0건

본문

원문 link > https://n.news.naver.com/article/658/0000003561

 

- 권리보장, 평등한 환경 조성 필요

- 시민과 함께 예술부흥운동 이끌 것

취임 1주년을 맞은 부산민예총 김평수(39) 이사장은 역대 최연소 이사장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경선으로 치러진 부산민예총 이사장 선거를 통해 선출됐다. 부산민예총 회원은 후원회원까지 합치면 700명이 넘는다. 본격적인 세대교체를 알리며 지역문화계의 화제를 모았다.

0000003561_001_20220304000516426.jpg?type=w647

부산민예총 김평수 이사장이 조직 운영 계획을 이야기하고 있다. 서정빈 기자

 

김 이사장은 올해 부산민예총 설립 21주년을 맞아 조직 구조의 재디자인 계획을 내놓았다. 조직을 상징하는 CI를 젊은 감성으로 바꾸고 청년예술인 인큐베이팅 시스템 강화에 집중했다. 그는 “지난 20년간 부산민예총 활동을 성찰하고 앞으로의 조직 운영 방향을 전망해야 될 시기”라면서 “지역 예술인이 함께 차별 없이 ‘어울렁 더울렁 출렁출렁’거리는 부산민예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어울렁 더울렁 출렁출렁은 남녀노소, 빈부격차 등을 떠나 모두가 함께 놀 수 있는 세상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그는 “부산민예총은 전신인 부산민족문화운동협의회 시절부터 ‘부산땅 그늘진 민중의 삶에 새 햇살을’이라는 글귀를 채찍 삼아 문화예술의 사회적 가치 실현과 부산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는 단체”라며 “부산민예총은 민중의 아픔을 함께하고 사회 문제에 대해 예술로 함께 저항하는 예술인이 모인 곳”이라고 소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예술인은 더 큰 위기를 맞았다. 특히 창작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이사장은 “단순히 단발적인 지원 형태에서 벗어나 창작 환경을 개선하고 예술인의 권리와 권익, 복지 등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오는 9월 예술인 권리보장법이 시행을 앞두고 있는데, 이를 토대로 예술인에게 정당한 권리보장과 평등한 예술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은 예술인이 실험적인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소극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고 문화예술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았다”면서 “창작물에 대한 창작 과정부터 유통, 보급에 대해 실질적인 지원 체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민예총은 문화분권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낸다. 김 이사장은 지난해 발족한 문화분권 부산본부의 상임 공동대표 중 한 명이다. 그는 “현재 부산의 문화예술지형은 결핍, 고갈 상태”라며 “부산의 문화예술의 르네상스를 꿈꾼다면 문화분권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진단했다.

김 이사장이 꿈꾸는 부산 범시민 예술부흥운동을 위해서는 예술인은 물론 시민과 공감대 형성이 필수적이다. 그는 “지역의 주체성, 정서, 생태계, 특수성에 기반한 지역 문화권 조성을 위해 민관 협력 네트워크 거버넌스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동시에 열린 공론의 장을 마련해 범시민적 정서적 공감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예를 들어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도 문화예술 교류를 통한 붐업이 중요하다”며 “부산예총과 힘을 모아 문화예술교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 출생인 김 이사장은 울산예고, 신라대 무용학과를 졸업한 무용가 출신이다. 부산민예총 청년예술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